/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

반응형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하루에 몇번씩 건너야 할 다리였습니다
어느날인가 짧은 다리였는데
또 다른 날엔 긴 다리가 되였습니다

내가 건너려 할 때
다리 가장자리에 꽃이 피였습니다.

향기가 진한 날 향수같은 사랑을 배웠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바람이 찾아왔습니다

바람이 시원한 날
용서의 마음을 배웠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새 한마리 찾아왔습니다
삐리리리 울음소리에
아픈 마음을 알게 됐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쉬어가는 빗물을 보았습니다
고인 물속에서 여유로운 삶을 배웠습니다

꽃이 피었다가 사라져도
내안에 사랑은 꽃보다 긴 생명을
그리움으로 채웠습니다

용서의 마음도,아픈마음도
사랑이 놓여진 다리위에서 빗물처럼 곱게
만남이란 의자를 만들겠습니다

-월간 좋은 글 중에서-

반응형

'□ 전하고싶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범정스님 어록중에서  (0) 2018.07.15
님 의 향 기  (0) 2018.07.14
공자의 후회  (0) 2018.07.12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0) 2018.07.11
소중한 인연  (0) 2018.07.11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