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시

반응형

[4월의 시]


꽃무더기 세상을 삽니다

고개를 조금만 돌려도
세상은 오만가지 색색의 고운 꽃들이
자기가 제일인 양
활짝들 피었답니다.

정말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세삼스레 두 눈으로 볼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고
고운 향기 느낄 수 있어
감격이며
꽃들 가득한 세월의 길목에
살고 있음이 감동입니다.

눈이 짓무르도록
이 봄을 느끼며
두 발 부르트도록
꽃길 걸어 볼랍니다.

내일도 내 것이 아닌데
내년 봄은 너무 멀지요

오늘 이 봄을 사랑합니다.

오늘 곁에 있는 모두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4월이 문을 엽니다.

- 이해인 - 
-------------------------------------------------
>출 처  -<좋은글> 中에서-
>이미지 출처  - 무료이미지 픽사베이-
-------------------------------------------------
※ 직접 작성한 글이 아닙니다.
좋은글을 옮겨와 공유하는 내용입니다~ ^^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