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씨 아저씨

반응형

[이씨 아저씨! 실화]

이씨 아저씨는 대구상고를 나와 양조장에서 경리사무를 보던 사람이다.

그의 성품은 단돈 1원 한장이라도 속임없는 계산과 정직으로 일하였기에 절대 사장을 속이거나 장부를 속이는 일이 없었다.

그런 양조장이 새로운 오너한테 인수되었으나 정직하고 성실하게 일 잘한다는 평을 들었기에 새로운 사장님도 양조장 경리일을 계속 보도록 하였으며, 오히려 더 많은 중책을 맡기기 까지 하였다.

그당시 다른 양조장의 경리들은 횡령과 장부 누락 등으로 은밀하게 푼돈을 챙기는 시절이었지만,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단 한푼도 챙기지 않았다.

그의 이런 성품에 사장님은 또 다른 양조장과 과수원등의 모든 경영을 맡기고 본인은 서울에서 무역업으로 양조장 사장님은 큰 성공을 거두어 더 많은 돈을 벌고 있었기에 양조장이나 과수원의 경영에 대해서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이 이씨 아저씨는 추호의 부정이 없었다.

너무 정도를 걸었기에 오히려 주위에서는 답답하다라는 핀잔을 들으면서 까지 양조장 두곳과 과수원 수익을 조금씩 불려 나갔다.

그리고 얼마후 전쟁이 터져 피난을 미쳐 떠나지 못한 양조장 사장님은 가족들과 같이 혜화동에 숨어 지내다가 서울이 수복되었으나 사업장등이 완전히 폐허가 되었기에 가족들을 데리고 지방에 있는 양조장으로 내려갑니다.

중일 전쟁을 거쳐 한국동란을 맞이 하였기에 사장님의 재산은 한푼도 융통이 불가한 상태였다.

그런 와중에 양조장에 도착하니 보통 사람이라면 대부분 전쟁통에 운영자금을 횡령하여 피난을 핑계로 도망하는 일이 대다수였지만, 이씨 아저씨는 그 자리에 계속 성실하게 근무하고 있었다.

양조장 사장님은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한테 양조장과 과수원 등의 운영결과를 묻자 그동안 벌어 모아둔 돈 3억원을 바치면서"군납 등으로 영업이 잘 되었습니다."

라고 말하자 양조장 사장님은 울먹이면서 야!이 친구야 자네가 이렇게 큰 돈 3억원을 하고 말하며 자기 자녀들에게 이씨 아저씨에게 우리 집안은 항상 이 일을 잊지 않고 고마워해야 한다고 강조하셨다.

그후 3억원을 종자돈으로 다시 전후 무역업과 제조업을 시작해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 삼성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그 경리 아저씨의 성함은 "이창업 사장님"이십니다.

그후 이창업 사장님은 삼성의 주요 계열사에 근무하신후 정년 퇴직 하였으며, 삼성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님은 이창업 사장님을 항상 곁에 두고 평생 우애를 나눴다고 합니다.

정직과 성실을 그대의 벗으로 삼으라고 합니다.

아무리 누가 그대와 친하다 하더라도 그대를 돕지는 못합니다.

남의 믿음을 잃었을 때의 사람은 가장 비참할 것입니다.

백권의 책보다 하나의 성실한 마음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더 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출 처 -<Band. 글> 中에서-
>이미지 출처 - 무료이미지 픽사베이-
-------------------------------------------------------

반응형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