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반응형

결혼식 축의금 3만원 낸 친구가
보내온 택배…"눈물이 핑"


"미안하다며 밥도 안 먹고 돌아간 친구"
"택배엔 명이 옷과 편지…밤새 마실 생각"

한 남성이 결혼식에서
축의금으로 3만원을 낸 친구가
미안하다며 보내온 택배에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는 사연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일 '결혼식에 와서 3만원을 내고 간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결혼식 때 3만원을 내고 식비가 더 나온다며 밥을 먹지 않고 가려는 친구가 있었다"며 친구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유일하게 고향에서 올라온 몇 안 되는 친구여서
억지로 잡아 절대 가면 안 된다고 식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라고 했다"며

"친구는 야속하게도 짧은 편지를 놓고 식이 끝나기 전에 내려갔다"라고 회상했다.


"친구해요" 수기번호 보고 딸뻘 여성에 문자보낸 식당 주인

한국노총 택배노조, 원청 아닌 대리점과 교섭…택배갈등 숨통 틔나

스토킹 등 범죄예방...마포경찰서, 관내 무인안심택배함 설치

그러면서 "편지에는 '야간일 들어가야 해서 먼저 간다.

미안하고 진심으로 축하한다. 넉넉하지 못해 (축의금을) 적게 내서 미안하고,

마음만은 아끼지 않고 축하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며 "사실 친구의 어려운

형편을 알았기에 부담을 주기 싫어 청첩장을 보내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왕복 차비를 합쳐 10만원은 썼을 텐데 친구에게 그 돈은 많은 부담이 됐을 것"이라며 "미안해하며 밥도 먹지 않고

떠나는, 얼굴을 보이려 서울까지 온 친구가 일 때문에 악수 한번과 짠한 눈빛으로

축하를 대신하고 급하게 버스에 오르는 모습을 상상하니 절로 눈물이 났다"라고 부연했다.

A 씨는 "오늘 집에 와보니 친구가 보낸 택배가 도착했고, 뜯어보니 따뜻해 보이는 명이 옷이 편지와 함께 들어 있었다"며

"친구는 '요즘 애들은 메이커 입힌다는데 미안하다. 장날에 나와서 돌아다니는데 아기 옷이 눈에 보여 안 살 수가 없더라.

밖에 입히고 돌아다니기 좀 그러면 집에서 입혀'라고 편지를 보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눈물이 핑 돌았다. 친구는 내 눈물을 빼내는 마법을 부리는 얄미운

녀석이다"라며 "이번 주 고향에 내려가는 날 친구와 밤새워 마셔볼 참이다"라고 덧붙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김대영 기자

입력2021.11.02 17:26


>출 처 -<Band. 글> 中에서-
>이미지 출처 - 무료이미지 픽사베이-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