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척 그리워 했나 보다

반응형
★ 많이 사랑했나보다 ★


많이 사랑했나 보다
아주 그리움워나 보다
무척  정이 들없나 보다

나는 어른이니 이별에 많이
슬퍼하지 않으리라 자신했는데

나는 어른이니 이별에 그리
애달파 하지 않으리라 확신했는데

요즘은 잠시라도 틈이 나면
그 사이로 그대가 비집고 들어온다

어찌나 빠른지 순식간에 튀어나오고

어찌나 날카로운지 순식간에 후비어 파고든다

얇디얇은 시간의 틈마다
이렇게 쉴 새 없이 그대 졸졸 새어 나와

애달품이 온몸의 열기을 내게하면 어느세
나 자신의 마음을 더 그리워 하게 하나.

견고하지 못한 내 마음마저
와장창 무너지면 나는 어찌하나

무너져버린 내 마음 시간이 지나
더욱더 아프면 나는 어찌하나

나는 어른이라도
여전히 내 마음을 잘 모르고
순수한 나의 마음을 간직한줄 몰랐다

나는 어른이라도
여전히 내 마음을 잘 다루지 못하나 보다

http://wwater.net

반응형

'□ 전하고싶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다가 보면  (0) 2018.10.26
별 헤는 밤  (0) 2018.10.26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0) 2018.10.25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