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시게 세월님

반응형
여보시게 세월님

그 걸음 잠시 멈추고
차 한잔 들고 가게나
끝없이 한없이
가기만하는 그 길
지겹지도 않은가?

불러도
야속한 세월이는
들은척 만척
뒤돌아 보지도 않는다

세월이는
그렇게 멀어저 가고,
나홀로 찻잔 기울이다가
문득 떠오른 생각하나!
아하~

가는건
세월이 아니라
나로구나,

세월은
계절만 되풀이 할뿐
늘 제자리 인데

내가 가고 있구나
세월이 저만치서
되돌아보며 한마디 한다
허허허!

이제야 알겠구나.
내가가는 게 아니라
니가 간다는 것을!
해질녁 강가에서서
노을이 너무 고와
낙조인줄 몰랐습니다


좋은 글 중에서

반응형

'□ 전하고싶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0) 2018.10.25
그대, 너무 외롭지 말기를  (0) 2018.10.23
꽃이 화려하면  (0) 2018.10.22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